철인3종WTC, 사모펀드회사에 매각

WTC, 사모펀드회사에 매각

-

- Advertisment -spot_img

‘아이언맨 트라이애슬론’의 새주인으로 ‘프로빈스 사모펀드사’가 되었다. WTC는 월드 트라이애슬론 코퍼레이션으로 전세계 아이언맨 레이스를 운영하는 곳이다. 지난 이틀에 걸쳐 WTC는 모든 주식을 넘겼으며 회사는 WEH(World Endurance Holdings.)로 변경되었다.

이번에 WTC를 매입한 ‘프로빈스 사모펀드’사는 자산규모가 210억불로 규모가 큰 회사이다. 이 회사는 미디어와 엔터테인먼트에 특화되어 있으며 Clear Channel’s TV사를 포함한 방송국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유선티비 공급사와 미국내 가장 큰 스페니쉬 네트워크 텔레비젼사인 ‘유니비젼’을 소유한 회사이기도 하다. 그리고 워너 뮤직, 극장 체인으로 MGM도 소유하고 있다.

WTC는 1989년 밸리에 실크로부터 아이언맨 트라이애슬론의 전권을 구입했고  데이비드 보스와 데이비드 예이츠, 류 프렌드랜드와 최근 벤 펠틱의 경영권을 거치며 성장하게 되었다.

소유권 이전 후 인사이동은 소수로 이뤄질 예정이며 현 대표인 페트릭은 대표자리를 계속 유지할 예정이다.

“벤 페트릭과 그의 팀과 함께 일하게 되어 우리는 매우 기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저희는 리딩유저 중심의 스포츠 브랜드를 만들어서 큰 성공을 거두고자 노력할 것입니다. 그리고 현재 경영방법에 대해 조언을 계속 해주고 향후 재정적으로 그리고 전략적으로 저희가 갖고 있는 노하우로 도움을 줄 것입니다.”라고 프로빈스 사모펀드는 공식 발표를 했다.

프로빈스 측은 일반적으로 투자한 회사의 주식을 5~7년간, 최대 10년까지 보유한 후 매각을 한다.

Fertic enjoyed longstanding relationships with partners in Providence Equity, according to WTC’s Blair LaHaye, who said, “There have been several discussions over the years.” The recent expansion of WTC’s platform over which it offers “the Ironman experience” through the launch and growth of the 70.3 series, as well as the granting of new licenses and the organic growth of its company-owned events, apparently grew WTC to the size that made a Providence acquisition viable.

This is not, however, an acquisition that’s all about business, and devoid of passion. “Several of the Providence Equity execs are endurance athletes,” said LaHaye, “and one of its board members is an Ironman athlete.”

Ironman’s headquarters will be moving, but not far. The new company will be headquartered in Tampa Bay, and the race office in Kona will continue as it has. Neither of the championship events — Kona in October, or Clearwater in November — will be affected at all. None of the events Ironman athletes have registered for will change.

The Gills family, and patriarch Dr. Jim Gills, offered the following statement: “Throughout the 20-year tenure of owning Ironman, our goal was to share the Ironman experience. We are passionate about Ironman, and the sport, and Providence shares this passion and vision. We believe that Providence can enhance Ironman’s growth, and share the experience in new and exciting ways, which has always been our family’s goal. It has been an honor to be part of Ironman.”

“Providence’s expertise in building and growing innovative, industry leading companies will be an exceptional fit with our long term goals,” offered Fertic. “We appreciate their commitment to our unique culture, and helping us meet the increasing demands for a world class participatory events.”
Comment on this article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

1 × 2 =

Latest news

교보문고

대학 신입생때 학교 도서관은 현실 도피처였다. 현실은 춥고 힘든 곳이었는데 도서관에서 책을 보면 다른 세계로 들어갈 수 있었기 때문이다. 당시에는 스마트폰이나...

이건 건망증은 아닌데…

이건 건망증은 아니다. 분명히 락커키를 반납하고 왔다. 락커키를 반납해야 회원카드를 돌려받기 때문이다. 그런데 왜 락커키가 수영가방안에 들어있는 것일까? 요즘...

이태원 사고는 행정의 책임이 명백하다

회사에서 단풍놀이를 가기로한다. 중요한 것은 안전이다. 사고 요소는 관광버스 운행 중 또는 산행이나 저녁 음주 중 사고 등이다. 단풍놀이...

15년이 넘은 세탁기

우리 집 세탁기는 15년이 넘었다. 이렇게 오래 사용할지 몰랐다. 을씨년스럽게 녹까지 피어올랐다. 막상 기능은 문제가 없다. 잘못하면 20년은 채울...
- Advertisement -spot_imgspot_img

남자에게 첫 사랑이란

온라인에서 우연히 본 만화인데 남자의 심리를 잘 표현해준 것 같다. 나이가 들어가는지 없던 감성이 자꾸 생기네. 풉

20대 대선 리뷰!

20대 대선이 끝났다. 득표율을 보며 우리나라 국민들이 현 수준에서 똑똑하다 생각했다. 이제는 행정도 민심에 민감하지 않으면 바로 교체될 수...

Must read

교보문고

대학 신입생때 학교 도서관은 현실 도피처였다. 현실은 춥고 힘든 곳이었는데...

이건 건망증은 아닌데…

이건 건망증은 아니다. 분명히 락커키를 반납하고 왔다. 락커키를 반납해야...
- Advertisement -spot_imgspot_img

You might also likeRELATED
Recommended to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