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인3종‘작은 철인’ 은총이의 아주 특별한 시구…‘감동’

‘작은 철인’ 은총이의 아주 특별한 시구…‘감동’

-

- Advertisment -spot_img

9일 롯데 자이언츠와 LG트윈스 경기가 열린 부산 사직야구장. 경기 시작 전 아이를 업은 아버지가 마운드로 걸어 들어왔다. 등에 업힌 아이는 뇌병변 장애로 온 몸을 제대로 움직이지 못하지만 아버지 박지훈 씨와 함께 마라톤, 철인3종 경기에 참가해 온 박은총 군(14).

롯데자이언츠와 공식 후원사 넥슨은 이날 홈경기에 박 군을 시구자로 초청했다. 장애우들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4월 말 넥슨과 푸르메재단이 함께 건립한 국내 최초의 통합형 어린이재활병원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을 알리기 위해서였다.

이날 행사에선 박 군을 위한 응원메시지가 줄을 이었다. 강민호, 황재균 등 롯데자이언츠 선수들이 영상을 메시지를 보냈다. 황재균 선수는 “은총아, 앞으로 더 건강해지자. 오늘 힘차게 던져”라며 응원했다. 

박 군을 등에 업은 아버지가 던진 공을 잡은 이는 ‘깜짝 포수’로 나선 가수 션. 그가 포수 마스크를 벗자 관중들의 환호는 더 커졌다. 션은 5년 전 철인 3종 경기장에서 박 군과 박 군의 아버지를 처음 만났다. 그 만남을 계기로 션은 어린이재활병원 건립기금 마련을 위한 여러 기부활동을 시작했다. 션은 “은총이와 같은 아이에게 필요한 것은 재활병원”이라며 “아이들을 돕기 위해 앞으로도 마라톤, 철인3종 등 경기에 계속 참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첫 만남 이후 박 군은 션을 ‘삼촌’이라 부를 정도로 둘 사이는 각별해졌다.

시구가 끝난 뒤 강민혁 넥슨 대외 정책이사와 롯데자이언츠 이윤원 단장은 각각 1000만 원씩 총 2000만 원의 기부금을 고재춘 푸르메재단 대외협력실장에게 전달했다. 기부금은 박 군의 수술비와 장애우를 위해 쓰인다. 이날 경기장에서는 어린이재활병원 건립기금 모금활동과 기부 스티커 판매로도 100만 원이 모금됐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

17 − 7 =

Latest news

교보문고

대학 신입생때 학교 도서관은 현실 도피처였다. 현실은 춥고 힘든 곳이었는데 도서관에서 책을 보면 다른 세계로 들어갈 수 있었기 때문이다. 당시에는 스마트폰이나...

이건 건망증은 아닌데…

이건 건망증은 아니다. 분명히 락커키를 반납하고 왔다. 락커키를 반납해야 회원카드를 돌려받기 때문이다. 그런데 왜 락커키가 수영가방안에 들어있는 것일까? 요즘...

이태원 사고는 행정의 책임이 명백하다

회사에서 단풍놀이를 가기로한다. 중요한 것은 안전이다. 사고 요소는 관광버스 운행 중 또는 산행이나 저녁 음주 중 사고 등이다. 단풍놀이...

15년이 넘은 세탁기

우리 집 세탁기는 15년이 넘었다. 이렇게 오래 사용할지 몰랐다. 을씨년스럽게 녹까지 피어올랐다. 막상 기능은 문제가 없다. 잘못하면 20년은 채울...
- Advertisement -spot_imgspot_img

남자에게 첫 사랑이란

온라인에서 우연히 본 만화인데 남자의 심리를 잘 표현해준 것 같다. 나이가 들어가는지 없던 감성이 자꾸 생기네. 풉

20대 대선 리뷰!

20대 대선이 끝났다. 득표율을 보며 우리나라 국민들이 현 수준에서 똑똑하다 생각했다. 이제는 행정도 민심에 민감하지 않으면 바로 교체될 수...

Must read

교보문고

대학 신입생때 학교 도서관은 현실 도피처였다. 현실은 춥고 힘든 곳이었는데...

이건 건망증은 아닌데…

이건 건망증은 아니다. 분명히 락커키를 반납하고 왔다. 락커키를 반납해야...
- Advertisement -spot_imgspot_img

You might also likeRELATED
Recommended to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