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익리포트스포츠이벤트월드컵 최종예선, 안방서 못 볼 수도 있다

[단독]월드컵 최종예선, 안방서 못 볼 수도 있다

-

- Advertisment -spot_img

월드컵은 온 국민의 축제다. 퇴근 발걸음이 빨라지고, 거리는 한산함이 느껴진다. ‘대~한민국’ 함성과 응원의 물결이 넘쳐 흐른다. 삼삼오오 TV 앞에 앉아 경기를 지켜보는 일은 익숙한 풍경이다.하지만 2014년 브라질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기간에는 국내에서 이런 모습을 보기 힘들지도 모르겠다. 결전이 코앞에 다가왔음에도 불구하고 중계권 계약을 맺은 방송사가 단 한 군데도 없기 때문이다. 대개 국제대회를 앞둔 중계권 협상은 발빠르게 마무리를 짓는게 대부분이다. 최종예선 1차전이 3주 밖에 남지 않은 시점에서 왜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일까.

6월 8일과 12일 카타르 도하와 고양에서 각각 카타르, 레바논과의 최종예선 1~2차전이 열린다. 이 경기의 회당 중계권료는 24억원으로 책정이 됐다. 올해 A대표팀이 치른 우즈베키스탄전(친선경기·8억원), 쿠웨이트전(3차예선 최종전·10억원)과 비교해도 두 세 배가 많은 금액이다. 6월에 열리는 최종예선 두 경기를 중계하기 위해서는 48억원이 소요된다.

6월은 최종예선의 시작일 뿐이다. 올해만 두 경기가 더 열린다. 9월 11일 우즈베키스탄전, 10월 16일 이란전이 차례로 개최된다. 최종예선 전체 8경기 중 절반이 올해 속해 있다. 올해 열리는 4경기만 중계하려 해도 96억원, 전체 8경기를 모두 구매하려면 192억원이라는 엄청난 액수가 된다. 2010년 남아공월드컵 당시 중계권료가 6500만달러(약 749억원)였다. 64경기가 열리는데다 우승 트로피가 걸린 무게감을 안은 본선 중계권료와 비교를 해도 적지 않은 금액이다. 경기를 묶어서 구매하는 패키지 계약을 맺을 경우 협상의 여지는 있지만, 회당 중계권료는 요지부동이다. 방송사 입장에서는 부담을 느낄 만한다. 공중파 3사는 일명 코리아풀(Korea Pool)을 결성해 중계권료 협상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그러나 협상은 오랜기간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협상의 여지는 없어 보인다. 방송계 관계자는 “이러다 A대표팀이 출전하는 최종예선전을 국내 팬들이 보지 못하는 웃지 못할 상황이 올 지도 모른다”고 우려를 감추지 않았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주관 대회의 국내 중계권 판매 귄리는 스포츠마케팅사인 IB스포츠가 갖고 있다. AFC가 주관대회 중계권 판매를 마케팅대행사인 월드스포츠그룹(WSG)에 위탁했고, IB스포츠는 WSG에 국내에 한한 중계권 판매권리를 산 것이다. 지난 2005년 계약을 맺었고, 판매권리가 유지되는 기간은 2006년부터 2012년까지다. IB스포츠는 초기에 방송사 측에 최종예선 중계권 패키지 계약을 제시했다. 현재 내놓은 회당 중계권료(24억원)에 8경기를 곱한 192억원과 비교해도 별반 차이가 없는 금액으로 알려졌다. 상황이 여의치 않자 회당 중계권 판매 카드를 꺼내 들었지만, 현재까지 답이 나오지 않은 상태다. 방송사 관계자는 “처음 제안이 들어왔을 때부터 엄두도 못 낼 금액을 제시했다. 회당 중계권료도 마찬가지”라면서 “2007년 경기당 중계권료가 6억원이었는데, 5년 사이에 4배가 뛰었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 IB스포츠가 상식 밖에 폭리를 취하려 한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축구협회는 ‘강 건너 불구경’이다. AFC로부터 최종예선 국내 중계권 판매권리를 따낸 IB스포츠의 상업적 활동을 제약할 수 있는 장치가 없는 만큼 팔짱을 끼고 사태를 지켜볼 수밖에 없다. AFC에 화살을 겨눴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최종예선에 참가하는 10개국에도 정당한 중계권리를 배분해야 하는데, AFC는 이를 모두 쥐고 흔들려 한다”고 했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

10 − 5 =

Latest news

남자에게 첫 사랑이란

온라인에서 우연히 본 만화인데 남자의 심리를 잘 표현해준 것 같다. 나이가 들어가는지 없던 감성이 자꾸 생기네. 풉

20대 대선 리뷰!

20대 대선이 끝났다. 득표율을 보며 우리나라 국민들이 현 수준에서 똑똑하다 생각했다. 이제는 행정도 민심에 민감하지 않으면 바로 교체될 수...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기

나이가 든다는 것은 경험치가 쌓인다는 것이고, 두둑한 아카이브를 갖고 있다는 것이다. 다양한 이슈가 발생했을때 갖고있던 경험치와 비교/분석해보며 그것을 기존...

부산 명지쪽 커피 맛집, 어랏투고

 카페사장을 해봤기에 커피맛에 민감하다. 따뜻한 라떼로 커피맛을 평가한다. 이번에 부산에 내려갔다가 내 입맛에 딱 맞는 커피 맛집을 발견했다. 놀라운...
- Advertisement -spot_imgspot_img

2개월간 집중했던 골프

2016년부터 골프를 했다. 그러나 운동도 안되고 취향에 맞지 않아 월례회 참석에 의의를 뒀다. 그래서 점수는 늘 110타였다. 참고로 월례회팀은...

9월 마감을 준비하며

또 한달이 마감된다. 지난 달 대비 베넘 방문자수는 30% 빠졌고, 페이지뷰는 33% 빠졌다. 그리고 8~9월 재방문율이 감소했다. 그 이유는...

Must read

남자에게 첫 사랑이란

온라인에서 우연히 본 만화인데 남자의 심리를 잘 표현해준 것...

20대 대선 리뷰!

20대 대선이 끝났다. 득표율을 보며 우리나라 국민들이 현 수준에서...
- Advertisement -spot_imgspot_img

You might also likeRELATED
Recommended to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