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인3종대익리포트사회인 야구팀 5000여개…지금 당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사회인 야구팀 5000여개…지금 당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

- Advertisment -spot_img

프로 스포츠 전성시대다. 지난 2일 개막한 프로야구는 연일 매진을 기록하고 있으며,농구 축구 배구 등 다른 프로 스포츠들도 하루가 멀다하고 최다 관람객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골프대회가 ‘갤러리들의 축제마당’이 된 지는 오래 전의 일이다.

스포츠는 이처럼 ‘보는 재미’도 쏠쏠하지만,진정한 묘미는 직접 체험할 때 느낄 수 있다. ‘100번 듣는 것보다 한 번 보는 게 낫고,100번 보는 것보다 한 번 행동하는 게 낫다’고 하지 않는가. 하지만 평소 운동과 담을 쌓았던 ‘스포츠 새내기’들이 운동을 시작하려면 챙겨야 할 게 한두 가지가 아니다.

한국경제신문 ‘레저&’은 이런 초보자들을 위해 글로벌 스포츠 멀티숍인 ‘인터스포츠’와 함께 각 스포츠에 입문할 때 필요한 준비과정과 용품 고르는 법 등을 시리즈로 소개한다. 인터스포츠 매장에는 다양한 체험기구와 함께 스포츠 선수 출신 점원들이 상주하고 있다. 제1회는 야구.실업 야구선수 출신인 최종화 인터스포츠 양재점 매니저가 도움을 줬다.

◆사회인 야구팀 가입하기

야구의 재미를 만끽하려면 사회인 야구팀부터 가입하는 게 순서다. 일단 직장 내 야구팀이 있는지 찾아보자.없다면 각종 사회인 야구 사이트에 들러 ‘선수 모집’ 카테고리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게임원(www.gameone.co.kr) 게시판에는 매일 20여개 야구팀이 입문자들을 기다리고 있다. 각 팀의 단장이나 감독이 팀 소개와 함께 원하는 선수의 ‘스펙’을 게시판에 올려놓는다.

사회인 야구 리그 수는 약 150개에 달한다. 지역별로 서울 36개,경기 · 인천 70개,강원도 8개,충청도 11개,경상도 18개,전라도 7개다. 야구팀 수로 따지면 5000개를 넘는다. 토요일에 경기하는 ‘토요리그’와 일요일에 경기하는 ‘일요리그’로 나뉘어져 있다.

리그에 가입할 때는 자신의 실력을 냉정하게 판단한 뒤 적합한 곳에 들어가야 한다. 사회인 야구는 선수 개개인의 실력과 선수 출신 여부에 따라 1부 리그부터 4부 리그까지 나뉜다. 창단한 지 얼마 안된 팀은 대개 4부 리그다. 1부 리그엔 선수 출신들이 많다. 입문자들은 선수 출신이 없는 3~4부 리그 팀에 가입하기를 추천한다.

◆글러브 선택의 모든 것

‘어떤 글러브를 선택하느냐’는 야구 입문자들의 최대 고민거리 중 하나다. 보통 배트나 헬멧,각종 보호용품 등은 팀에서 공동으로 구입해 사용하지만 글러브는 개인이 구입하기 때문이다. 종류도 다양하다. 수비 포지션에 따라 다르고,가격대도 천차만별이다.

입문자라면 10만원 안팎의 표준 글러브를 사는 게 좋다. 열에 아홉은 첫 글러브를 길들이는 데 실패하기 때문이다. 13만원짜리 ‘윌슨 A1000’이나 ‘브라더 글러브’ 정도면 충분하다. 다만 연식용이 아닌 경식용으로 골라야 한다. 사회인 야구에선 대개 딱딱한 경식구를 사용하는 만큼 연식용 글러브를 착용하면 공을 받을 때 상당한 충격이 뒤따르기 때문이다.

브랜드별로는 미국 · 일본산(産)이 인기다. 메이저리거들이 많이 쓰는 ‘롤링스’는 가죽의 두께와 질에 따라 최고급인 ‘프로 프리퍼드’,중급인 ‘하트 오브 하이드’,연식용인 ‘골드 글러브’ 등 3개 등급으로 나뉜다. 아마추어들이 쓰기엔 ‘하트 오브 하이드’ 정도면 된다. 가격은 29만원 안팎.’윌슨’은 박찬호 선수가 애용하는 브랜드.중간 등급인 A2000 정도면 폼나게 쓸 수 있다. 가격은 26만~29만원대.

‘미즈노’ 글러브의 특징은 상대적으로 딱딱하다는 것.소프트한 제품보다 오래 쓸 수 있는 게 장점이다. 아마추어에겐 ‘프로 4D’면 충분하다. 35만원 선.거세한 수소의 가죽을 사용하는 것으로 유명한 ‘제트’에서도 35만원 안팎의 ‘프로 스테이터스’가 인기다.

‘죠이리”명가’ 등 국산 글러브도 눈여겨보자.브랜드 파워는 약하지만,북유럽산 송아지 가죽을 사용하는 만큼 품질면에선 외국산에 비해 그다지 떨어지지 않는다. 3개월을 기다릴 여유가 있다면 자신의 이름을 글러브에 새길 수도 있다.

◆야구화 · 장갑은 이렇게

글러브를 골랐다면 다음 차례는 야구화다. ‘야구는 자세다’란 말이 있지 않은가. 잘 맞는 야구화를 고르는 건 올바른 자세를 만들기 위한 첫걸음이다. 천연잔디 구장이나 모래구장에서는 일명 ‘스파이크’로 불리는 징이 달린 야구화를 신어야 미끄러지는 걸 방지할 수 있다. 축구화처럼 생긴 포인트화는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신어도 되는 야구화다. 쇠 징 대신 밑창이 고무 돌기로 돼 있다. 다만 모래구장이나 천연잔디구장에서는 ‘스파이크’보다 접지력이 떨어지는 게 단점이다. 브랜드로는 나이키 아디다스 미즈노 제트 제품이 인기다.

배팅 장갑도 야구인의 필수 아이템이다. 배팅 장갑 없이 타격하면 ‘공포의 손 울림’을 경험하게 된다. 추신수와 스즈키 이치로가 쓰는 미즈노가 대표 브랜드다. 100% 양가죽으로 만든다. 가격은 5만원대.역시 양가죽으로 만든 제트의 배팅장갑은 4만원 안팎이다.

이 밖에 수비할 때 끼는 장갑과 빈 볼이 뿌려졌을 때 타자의 팔을 보호해 주는 개인용 ‘암 가드’도 구입해 두는 게 좋다. 배트,헬멧,포수 보호용품 등은 팀에서 준비하는 경우가 많은 만큼 신경쓰지 않아도 된다. 유니폼은 자신이 가입한 야구팀이 직접 디자인을 결정하는 만큼 팀 가입 후 지급받으면 된다.

 
오상헌 기자 ohyeah@hankyung.com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

8 + 2 =

Latest news

존버 안전부이, 어떻게 만들어졌나.

https://www.youtube.com/watch?v=OhlJodfekHk&ab_channel=JOHNBERSPORTSJOHNBERSPORTS 충분한 부력을 제공하면서 가볍고 시인성이 뛰어나 더욱 안전한 존버 안전부이는 중국 공장의 기성제품에 로고만 찍은 제품이 아니라 처음부터 목적을...

존버 아웃도어 스포츠 전문 썬스틱

실수로 잘 만들어버린, 존버 아웃도어 스포츠 전문썬스틱! 존버스포츠 초창기부터 열심히 응원해주신 썬크림 전문 브랜드 회사 대표님이 계셨습니다. 트라이애슬론이나 오픈워터수영, 사이클이나...

하소연

존버 소프트플라스크 500ml ver.1이 오늘 다 팔렸다. 워낙 마진폭이 낮아 다 팔았지만 돈은 연기처럼 사라지고 없네. 사라진 것은 아니고...

2021 엑스테라 월드챔피언쉽, 12월 5일로 연기

2021 엑스테라 월드챔피언쉽 일정이 코로나로 인해 기존 10월 31일에서 12월 5일로 연기되었다. 글로벌 오프로드 철인3종 브랜드 엑스테라는 4월 24일...
- Advertisement -spot_imgspot_img

먹고 살기 힘드네

이젠 유튜브가 정보 전달의 중요 채널이 되다보니 짜투리 시간을 짜내어 제품 소개나 이용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세일즈를 위한 고객...

일하기 싫은 날

정말 일하기 싫은 날이다. 웬만해선 운동도 프로그램 다 소화하는데 오늘은 절반만하고 왔다. 목요일이라 그런가? 당일 해야될 일은 다 쳐내려고...

Must read

존버 안전부이, 어떻게 만들어졌나.

https://www.youtube.com/watch?v=OhlJodfekHk&ab_channel=JOHNBERSPORTSJOHNBERSPORTS 충분한 부력을 제공하면서 가볍고 시인성이 뛰어나 더욱 안전한 존버...

존버 아웃도어 스포츠 전문 썬스틱

실수로 잘 만들어버린, 존버 아웃도어 스포츠 전문썬스틱! 존버스포츠 초창기부터...
- Advertisement -spot_imgspot_img

You might also likeRELATED
Recommended to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