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urnal브랜드소식이랜드, 천안 물류센터 착공 “하루 박스 35만개 처리 가능”

이랜드, 천안 물류센터 착공 “하루 박스 35만개 처리 가능”

-

- Advertisment -spot_img

이랜드그룹이 충남 천안시에 국내 최대 규모의 패션·유통 복합 물류센터를 짓기로 해 주목된다.

이랜드그룹은 30일 천안시 물류센터 부지에서 박성경 부회장과 구본충 충남 부지사, 이성호 천안시 부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4년 2월 1차 완공을 목표로 물류센터 기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천안 물류센터는 패션 블록(연면적 19만3210㎡)과 유통 블록(연면적 21만3418㎡) 등 2개 구역으로 건립되는데, 전체 연면적이 축구장 60개를 합친 것보다 커 규모가 국내 최대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천안 물류센터는 특히 전층에 독(dock)을 설치해 화물 흐름의 병목을 없애면서 층별 독립 운영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물류센터 처리 능력도 국내 최대 수준으로, 패션 물류센터는 하루 11t 화물차 150대가 동시에 사용할 수 있으며, 일일 최대 15만 상자의 물류 처리가 가능하다. 유통물류센터도 메인 차량인 5t 차량이 동시에 240대나 대기할 수 있고 일일 20만 상자의 물류처리뿐 아니라 냉동·냉장·드라이 상품과 가구까지 처리할 수 있다.

이랜드 관계자는 “최첨단 물류 시스템을 도입한 천안 물류센터가 완공되면 일일 물류처리가 2배 증가하는 반면 인건비와 임대료 등 운영생산성에 따른 물류비용은 연간 100억 원 이상 절감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 천안이 국내 교통의 요충지이면서 평택항과의 접근성도 뛰어나 동남아 생산 기지 및 중국 패션사업과의 시너지도 높을 것이란 평가도 나온다.

한편 이번 물류센터 건립은 충남과 천안시가 적극 지원에 나서 착공될 수 있었다고 이랜드 측은 밝혔다. 이랜드와 충남, 천안시는 천안 물류센터를 통해 2만5000여 명에 이르는 고용유발 효과와 4000억 원의 생산 및 부가가치 유발 등 높은 파급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최준영 기자 cjy324@munhwa.com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m.munhwa.com )]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

5 − 4 =

Latest news

부산 명지쪽 커피 맛집, 어랏투고

 카페사장을 해봤기에 커피맛에 민감하다. 따뜻한 라떼로 커피맛을 평가한다. 이번에 부산에 내려갔다가 내 입맛에 딱 맞는 커피 맛집을 발견했다. 놀라운...

2개월간 집중했던 골프

2016년부터 골프를 했다. 그러나 운동도 안되고 취향에 맞지 않아 월례회 참석에 의의를 뒀다. 그래서 점수는 늘 110타였다. 참고로 월례회팀은...

9월 마감을 준비하며

또 한달이 마감된다. 지난 달 대비 베넘 방문자수는 30% 빠졌고, 페이지뷰는 33% 빠졌다. 그리고 8~9월 재방문율이 감소했다. 그 이유는...

너무 유명한 소이연남

명균이형과 급번개로 연남동에서 만났다. 조금 이른 시간인 17시라 사람들이 별로 없었다. 그래서 유명한 맛집을 대기없이 바로 이용했다. 바로 소이연남! 예전...
- Advertisement -spot_imgspot_img

모래 사장에 빠진 차 구하기

시간 날때마다 가는 인구해변 옆, 우리 전용 낚시터에서 차가 모래에 빠져버렸다. 원래는 위 사진에서 보듯 오른쪽 부분에 자갈이 깔려있어서...

은총이네 꽃집, 릴리 리맘보

한국의 딕 호이트 부자라고 할 수 있는 은총이네가 꽃 스토어팜을 오픈하셨다. 개인적으로 열렬히 응원한다. 그 이유는 자립을 하기위해 노력하는 것으로...

Must read

부산 명지쪽 커피 맛집, 어랏투고

 카페사장을 해봤기에 커피맛에 민감하다. 따뜻한 라떼로 커피맛을 평가한다. 이번에...

2개월간 집중했던 골프

2016년부터 골프를 했다. 그러나 운동도 안되고 취향에 맞지 않아...
- Advertisement -spot_imgspot_img

You might also likeRELATED
Recommended to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