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배운다창의적인 ‘벼룩’이 되려면…

[DBR 칼럼]창의적인 ‘벼룩’이 되려면…

-

- Advertisment -spot_img

높이뛰기의 제왕인 벼룩은 무리를 짓지 않는다. 사람이나 개, 고양이 등 다른 동물의 피를 빨아먹고 사는 기생충으로, 군집생활을 하는 개미나 벌과 달리 독립적으로 생활한다. 한마디로 믿을 구석이라곤 자기 자신밖에 없는 외로운 곤충이다. 벼룩이 엄청난 점프력을 발휘할 수 있는 이유는 체내 특수 단백질 때문이다. 레실린이라는 고무 단백질에 에너지를 저장해 튀어오를 때 저축된 에너지의 97%까지 방출한다고 한다. 그 덕택에 불과 2∼3mm밖에 안 되는 작은 몸집으로 최고 18cm(높이)에서 33cm(너비)를 뛰는 가공할 능력을 발휘한다.

세계적 경영학자인 찰스 핸디는 일찍이 그의 저서 ‘코끼리와 벼룩’(2001)에서 앞으로의 고용 문화는 ‘코끼리’에 비유할 수 있는 대기업 중심의 풀타임 직장에서 ‘벼룩’에 비견할 수 있는 프리랜서 중심으로 재편될 것이라고 예견했다. 그는 점점 더 많은 직장인이 반강제적으로 소속 조직이 없는 독립 노동자로 내몰리거나 스스로 그 길을 선택해 ‘1인 기업’ 역할을 하면서 일과 생활 사이의 경계가 사라지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핸디의 통찰은 최근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스마트워크(Smart Work)와 일맥상통한다. 언제 어디서고 개인의 라이프스타일과 업무 특성에 따라 유연하게 근무할 수 있는 스마트워크 시대에 회사는 더 이상 종신고용이라는 안정감을 주는 평생직장이 되기 힘들다. 핸디의 지적처럼 “유연성이란 아무에게도 장기간에 걸쳐 그 어떤 것도 보장하지 않는다는 표현의 다른 말”일 뿐이다. 즉, 직장인들은 노동시장의 유연성 증대와 함께 오로지 자신의 전문성에 의존해 홀로 승부해야 하는 시대를 맞게 됐다. 

 

 그 어떤 것도 보장되지 않는 스마트워크 시대를 맞아 개인들은 레실린에 에너지를 모아 가공할 점프로 연결시키는 벼룩처럼 자신만의 차별화된 전문성을 축적해 ‘고용가능성(employability)’을 높여 나가야 한다. 이와 관련해 도로시 레너드 하버드대 교수와 월터 스와프 터프츠대 교수가 제시한 ‘딥 스마트(Deep Smarts)’ 개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딥 스마트란 비즈니스 프로페셔널들에게 차별적 우위를 제공하는 감각적 통찰과 지혜를 총칭하는 말로, 오랜 경험과 고도의 전문성을 두루 겸비한 비즈니스 고수들의 내공을 뜻한다. 레너드 교수와 스와프 교수는 이러한 딥 스마트가 △다양한 경험의 무형 자산 △체계적인 지식의 활용 능력 △인맥을 통한 지식의 조합 △신념에 대한 반성적 태도 △자기 정체성에 대한 명확한 인식 △변화와 혁신을 도와줄 스승 △학습과 사고의 깊이를 더해 줄 수련 등 7가지 틀을 통해 구축될 수 있다고 했다.

개인뿐 아니라 조직 차원의 변화도 중요하다. 벼룩을 유리병 속에 가둬 놓으면 점프할 때마다 병뚜껑에 부딪혔던 경험 때문에 나중에 유리병을 치워도 병 높이 이상 뛰지 않는다. 제아무리 날고 기는 ‘딥 스마트 벼룩’이라 한들 상명하복식 위계질서와 농업적 근면성, ‘눈도장’을 중시하는 전근대적 조직문화 속에 갇혀버리면 혁신적 성과 창출은 불가능하다. 개인은 자기 몸집의 수십, 수백 배 높이를 뛰는 벼룩처럼 추진력과 통찰력을 갖춘 창의적 인재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아울러 조직도 이런 인재들의 잠재력과 가능성을 가로막는 구조와 문화를 과감하게 수술해야 한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

8 + 16 =

Latest news

아이언윙 수영 교실이 시작되었다. 내가 잘하는 것과 타인을 가르치는 것은 다름을 또 깨닫는다. 골프 배울 때 경험으로는 동작의 큰...

스쿠터 이제 안녕.

15년간 서울에서 시간 약속을 잘 지킬 수 있게 해준 스쿠터에서 이제 내려오기로 했다. 2007년 발리 여행을 갔을 때 렌탈로...

운동 목적으로 구입한 어메이즈핏 GTR 4

공돌이파파 유튜브에서 어메이즈핏 GTR 4 배터리가 일주일 넘게 간다는 리뷰를 보고 구입했다. 4년 정도 사용한 어메이즈핏이 오래되서 앱이나 스트라바...

교보문고

대학 신입생때 학교 도서관은 현실 도피처였다. 현실은 춥고 힘든 곳이었는데 도서관에서 책을 보면 다른 세계로 들어갈 수 있었기 때문이다. 당시에는 스마트폰이나...
- Advertisement -spot_imgspot_img

이건 건망증은 아닌데…

이건 건망증은 아니다. 분명히 락커키를 반납하고 왔다. 락커키를 반납해야 회원카드를 돌려받기 때문이다. 그런데 왜 락커키가 수영가방안에 들어있는 것일까? 요즘...

이태원 사고는 행정의 책임이 명백하다

회사에서 단풍놀이를 가기로한다. 중요한 것은 안전이다. 사고 요소는 관광버스 운행 중 또는 산행이나 저녁 음주 중 사고 등이다. 단풍놀이...

Must read

아이언윙 수영 교실이 시작되었다. 내가 잘하는 것과 타인을 가르치는...

스쿠터 이제 안녕.

15년간 서울에서 시간 약속을 잘 지킬 수 있게 해준...
- Advertisement -spot_imgspot_img

You might also likeRELATED
Recommended to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