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배운다 더 많은 선택권을 싼값에 빠르게… 우리 몫 줄이면...

[Weekly BIZ] 더 많은 선택권을 싼값에 빠르게… 우리 몫 줄이면 더 많은 고객 온다

-

- Advertisment -spot_img

베조스 CEO의 경영 5원칙

제프 베조스는 지금 미국 IT업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경영자다. 아마존이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데다, 서점·인터넷 서버·전자책·음악·태블릿PC 등 뛰어드는 사업마다 시장을 뒤흔들고 있어서다. 미국 ‘포브스’지의 ‘베조스로부터 배우는 기업운영 전략’ 다섯 가지를 정리한다.

“불변의 가치를 원칙으로 삼아라”

아마존은 인터넷 서점에서 시작해 립스틱·전자책 단말기·냉장고도 파는 거대한 쇼핑몰이 됐다. 이런 확장은 “소비자에게 더 많은 선택권을 싼값에, 빠르게 제공하자”는 큰 원칙 아래 일관되게 진행됐다.

“장기간 오해받을 각오를 하라”

대부분의 아마존 비즈니스는 초반에 모두 ‘돈 먹는 하마’로 여겨졌다. ‘경쟁자가 강력해서’, ‘시장이 작아서’ 같은 이유로 만년 적자가 예상됐다. 하지만 베조스는 긴 안목으로 투자했고, 이 사업들은 길게는 5~7년 만에 아마존에 압도적인 시장점유율을 안겨 줬다.

“우리 몫을 소비자에게 많이 돌려주라”

스스로 유통 마진을 15% 이하로 묶어 소비자 신뢰를 산 미국 코스트코처럼 아마존도 비슷하다. 베조스는 “우리 몫을 고객에게 돌리면 더 많은 고객이 몰려온다”며 “아마존은 항상 이윤이 적은 회사로 남아야 한다”고 역설한다.

“기술자가 아닌, 소비자가 원하는 것을 만들라”

아마존의 태블릿PC와 전자책 단말기는 모두 기능이 단순하다. 대신 출시 당시 경쟁 제품보다 최소 10% 이상 쌌다. 베조스는 기술자들이 넣고 만들고 싶어하는 최신 첨단 제품이 아니라 소비자가 필요로 하는 제품을 만드는 데 최고 역량을 투입했다.

“모든 사원이 콜센터에서 일할 수 있어야 한다”

아마존의 정규 직원들은 누구나 매년 이틀씩 콜센터 직원 교육을 받는다. 베조스도 예외가 아니다. 그는 “트위터·블로그 등을 통해 온갖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는 시기에 소비자 목소리를 직접 들을 준비가 안 돼 있으면 현장에서 멀어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

2012. 08. 24. ChosunBiz   이인묵 기자 redsox@chosun.com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

3 × 5 =

Latest news

부산 명지쪽 커피 맛집, 어랏투고

 카페사장을 해봤기에 커피맛에 민감하다. 따뜻한 라떼로 커피맛을 평가한다. 이번에 부산에 내려갔다가 내 입맛에 딱 맞는 커피 맛집을 발견했다. 놀라운...

2개월간 집중했던 골프

2016년부터 골프를 했다. 그러나 운동도 안되고 취향에 맞지 않아 월례회 참석에 의의를 뒀다. 그래서 점수는 늘 110타였다. 참고로 월례회팀은...

9월 마감을 준비하며

또 한달이 마감된다. 지난 달 대비 베넘 방문자수는 30% 빠졌고, 페이지뷰는 33% 빠졌다. 그리고 8~9월 재방문율이 감소했다. 그 이유는...

너무 유명한 소이연남

명균이형과 급번개로 연남동에서 만났다. 조금 이른 시간인 17시라 사람들이 별로 없었다. 그래서 유명한 맛집을 대기없이 바로 이용했다. 바로 소이연남! 예전...
- Advertisement -spot_imgspot_img

모래 사장에 빠진 차 구하기

시간 날때마다 가는 인구해변 옆, 우리 전용 낚시터에서 차가 모래에 빠져버렸다. 원래는 위 사진에서 보듯 오른쪽 부분에 자갈이 깔려있어서...

은총이네 꽃집, 릴리 리맘보

한국의 딕 호이트 부자라고 할 수 있는 은총이네가 꽃 스토어팜을 오픈하셨다. 개인적으로 열렬히 응원한다. 그 이유는 자립을 하기위해 노력하는 것으로...

Must read

부산 명지쪽 커피 맛집, 어랏투고

 카페사장을 해봤기에 커피맛에 민감하다. 따뜻한 라떼로 커피맛을 평가한다. 이번에...

2개월간 집중했던 골프

2016년부터 골프를 했다. 그러나 운동도 안되고 취향에 맞지 않아...
- Advertisement -spot_imgspot_img

You might also likeRELATED
Recommended to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