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배운다구글을 따라하자 중에서...

구글을 따라하자 중에서…

-

- Advertisment -spot_img

지난 2012년 6월 페이스북에 방문, 취재한 적이 있었다. (“페이스북 DNA는 해커웨이”…저커버그, 전직원과 카페 토론 / 매일경제 6월 18일 기사) 가장 인상적인 부분 중 하나는 CEO인 마크 주커버그가 금요일마다 직원들과 식당에서 대화하면서 이 자리에서 새로운 직원을 소개하기도 하고, 회사의 주요 경영 상황과 앞으로 방향에 대해 Q&A 시간을 가진다는 점이었다. 페드럼 케야니 페이스북 조직문화 담당 임원은 “주커버그는 특별한 일을 제외하고는 매주 금요일마다 식당에서 Q&A에 참여한다. 참석률은 90%에 달한다”고 말했다.

직원들이 언제나 끼니를 때울 수 있는 직원 식당도 크고 좋았고 사내 세탁소는 물론 키보드, 악세서리 등 주변기기를 자판기에서 무료로 가져올 수 있었다. 그리고 전직원이 ‘해커 먼스(Hacker Month)’라는 제도가 있어서 일년 중 한달은 직무와 상관없이 자신이 원하는 일을 할 수 있었다.

페이스북의 이 같은 기업 문화는 모두 구글을 보고 배운 것이다. 쉐릴 샌드버그 COO 등 구글의 핵심 임원들이 모두 구글 출신이기도 하다. 페이스북의 카페는 구글플렉스의 찰리스 카페를 따라했고 Q&A도 구글의 TGIF(금요일에 찰리스 카페에 모여 래리 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이 전 직원과 함께 대화하는 시간)을 따라했으며 해커 먼스는 구글의 20% 시간(전체 직원이 근무 시간의 20%를 자기개발 및 다른 프로젝트에 사용할 수 있다는 유명한 제도)을 따라한 것이다.

페이스북의 사무실 구조도 구글과 상당히 유사하다. 책상 구분대(파티션)를 최소화하고 사무실 내에 어디서나 일할 수 있게 했으며 CEO나 임원이나 특별하게 큰 사무실을 쓰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높은 직급의 임원일 수록 자기 자리가 아예 없거나 임원들끼리 공동으로 사용하게 돼 있다. 같은 방을 쓰면 아무래도 불편할 수밖에 없다. 그래서 임원들이 대게는 자리를 옮겨다니거나 공동 집무실 같은 곳에서 일을 한다. 주커버그도 아무곳에서나 일한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

1 × 4 =

Latest news

아이언윙 수영 교실이 시작되었다. 내가 잘하는 것과 타인을 가르치는 것은 다름을 또 깨닫는다. 골프 배울 때 경험으로는 동작의 큰...

스쿠터 이제 안녕.

15년간 서울에서 시간 약속을 잘 지킬 수 있게 해준 스쿠터에서 이제 내려오기로 했다. 2007년 발리 여행을 갔을 때 렌탈로...

운동 목적으로 구입한 어메이즈핏 GTR 4

공돌이파파 유튜브에서 어메이즈핏 GTR 4 배터리가 일주일 넘게 간다는 리뷰를 보고 구입했다. 4년 정도 사용한 어메이즈핏이 오래되서 앱이나 스트라바...

교보문고

대학 신입생때 학교 도서관은 현실 도피처였다. 현실은 춥고 힘든 곳이었는데 도서관에서 책을 보면 다른 세계로 들어갈 수 있었기 때문이다. 당시에는 스마트폰이나...
- Advertisement -spot_imgspot_img

이건 건망증은 아닌데…

이건 건망증은 아니다. 분명히 락커키를 반납하고 왔다. 락커키를 반납해야 회원카드를 돌려받기 때문이다. 그런데 왜 락커키가 수영가방안에 들어있는 것일까? 요즘...

이태원 사고는 행정의 책임이 명백하다

회사에서 단풍놀이를 가기로한다. 중요한 것은 안전이다. 사고 요소는 관광버스 운행 중 또는 산행이나 저녁 음주 중 사고 등이다. 단풍놀이...

Must read

아이언윙 수영 교실이 시작되었다. 내가 잘하는 것과 타인을 가르치는...

스쿠터 이제 안녕.

15년간 서울에서 시간 약속을 잘 지킬 수 있게 해준...
- Advertisement -spot_imgspot_img

You might also likeRELATED
Recommended to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