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배운다 ①일상의 소소함으로 접근 ②소비 통해 자존감 느끼게 ③구매...

[예민한 소비자와 소통하려면] ①일상의 소소함으로 접근 ②소비 통해 자존감 느끼게 ③구매 전후 놀라움 줘야

-

- Advertisment -spot_img

2008년 이후 지속된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은 대한민국 소비자의 삶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 반복된 긴장으로 예민해진 소비자는 지난 5년 동안 작은 자극에도 충동적으로 반응하는 경향이 강해졌다.

이러한 성향의 소비자들은 구매 의사결정을 할 때 심각하게 고민하고 싶어하지 않는다. 그러다 보니 예상치 않게 충동적인 구매를 할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이들은 충동적인 의사결정과는 달리 구입한 제품에 관해서는 이전보다 높은 기대 수준을 갖는 역설적인 태도를 보인다. 이는 불확실한 상황에서 불안해하고 경계하며 힘들게 번 돈에 대해 높은 가치를 부여하기 때문이다.

달라진 소비자와 소통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일상의 소소함으로 접근하는 것이 중요하다. 가뜩이나 골치 아픈 일이 많은 사람에게는 거대 담론보다도 일상적인 메시지가 쉽게 공감을 이끌어 낼 수 있기 때문이다. 삼성생명 생명의 다리에 새겨진 “밥 먹었어?”라는 말에 눈물을 흘렸다는 어떤 이의 말은 일상이 가진 힘을 보여준다.

둘째, 소비 행위를 통해 높은 자존감을 느끼게 해야 한다. 기술 상향 평준화 시대에 제품이 제 기능을 하는 것은 당연하다. 이제 소비자는 소비 자체에서 뿌듯함과 만족감, 힐링에 가까운 감동까지 기대한다. 그 기대를 충족하지 못하고는 사랑받는 브랜드가 될 수 없다.

마지막으로 구매 시점은 물론, 구매 전후의 모든 과정에서 놀라움을 주어야 한다. 실제로 절반 이상의 소비자가 ‘보고 판단하자’는 생각으로 매장에 방문하며 구매 후에도 과연 잘 샀는지 확인하기 위해 추가 조사를 한다고 한다. 매장은 구매 결정이 일어나는 공간이고, 구매 후 경험을 공유하는 행동은 주변의 연쇄 구매를 일으키는 중요한 채널이다. 이를 고려하면 이제 브랜드 소비는 구매 전, 중, 후를 포괄하는 광범위한 개념이 된 것이다.

2013년 소비자들의 충동성은 무분별한 과소비나 사치와는 다르다. 그것은 지속되는 불안 속에서 자신을 보호하려는 일종의 반작용에 가깝다. 소비를 통해 잠시나마 현실의 긴장과 불안을 잊고자 하는 심리를 파악하고 사려 깊게 행동하는 브랜드만이 소비자들과 오래 상생할 것이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

5 × 5 =

Latest news

남자에게 첫 사랑이란

온라인에서 우연히 본 만화인데 남자의 심리를 잘 표현해준 것 같다. 나이가 들어가는지 없던 감성이 자꾸 생기네. 풉

20대 대선 리뷰!

20대 대선이 끝났다. 득표율을 보며 우리나라 국민들이 현 수준에서 똑똑하다 생각했다. 이제는 행정도 민심에 민감하지 않으면 바로 교체될 수...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기

나이가 든다는 것은 경험치가 쌓인다는 것이고, 두둑한 아카이브를 갖고 있다는 것이다. 다양한 이슈가 발생했을때 갖고있던 경험치와 비교/분석해보며 그것을 기존...

부산 명지쪽 커피 맛집, 어랏투고

 카페사장을 해봤기에 커피맛에 민감하다. 따뜻한 라떼로 커피맛을 평가한다. 이번에 부산에 내려갔다가 내 입맛에 딱 맞는 커피 맛집을 발견했다. 놀라운...
- Advertisement -spot_imgspot_img

2개월간 집중했던 골프

2016년부터 골프를 했다. 그러나 운동도 안되고 취향에 맞지 않아 월례회 참석에 의의를 뒀다. 그래서 점수는 늘 110타였다. 참고로 월례회팀은...

9월 마감을 준비하며

또 한달이 마감된다. 지난 달 대비 베넘 방문자수는 30% 빠졌고, 페이지뷰는 33% 빠졌다. 그리고 8~9월 재방문율이 감소했다. 그 이유는...

Must read

남자에게 첫 사랑이란

온라인에서 우연히 본 만화인데 남자의 심리를 잘 표현해준 것...

20대 대선 리뷰!

20대 대선이 끝났다. 득표율을 보며 우리나라 국민들이 현 수준에서...
- Advertisement -spot_imgspot_img

You might also likeRELATED
Recommended to you